분류 전체보기 69

[발코니정원] 2015 여름 알로에베라 근황

2015년 5월 5일 알로에베라 계속, 집 근처에 있는 꽃집에서 눈독을 들이고 있던 녀석인데 결국은 참지 못하고 데려오고 말았다. 그 녀석이 여름 내 무럭무럭 자라더니 한달 후 쯤, 옆으로 새끼가 삐져나온 것이 보였다. 결국은 그 새끼는 뜯어내어 옮겨 심어주기로 하였다. 알로에베라도 마찬가지고, 선인장류는 새끼가 나오면 뜯어내어 옮겨심기 전, 그늘에서 일주일간 말려준 후 흙에 옮겨 심어주어야 한다. 뜯어내고 난 상처부가 마르지 않은 상태로 옮겨심게 되면 환부가 썩어들어가기 시작한다. 일주일 간 건조 후, 작은 화분에 옮겨 심어준 알로에베라 새끼 9월 4일의 알로에베라 새끼 위의 저녀석이 여름 내내 쑥쑥 자라서 잎을 더 올려주었다. 기특한 녀석 ㅠㅜ 식물을 키우다보면 보람을 느끼는 순간이 바로 이런순간이다..

독일도시농부 2015.09.16

[발코니정원] 2015 인도보리수나무 (핏팔라, 보리수고무나무)

학명 : Ficus religiosa 일명 인도보리수나무라고 불리는 이 식물은, 싯다르타가 수행끝에 마침내 부처가 되는 장면에 등장하는 나무이다. 핏팔라 라고도 부르는데, 인도문화의 핵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인도인들이 이 나무를 숭배하는 데에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지만, 24시간 산소를 내뿜어 밤낮없이 수행하는 수행자들에게는 이상적이지 않을 수 없다. 7월 싹이 돋아나기 시작했다. 싹에 비해 화분이 너무 큰가...싶어서 걱정을 했으나 엄청난 속도로 자라나기 시작했다. 8월 햇빛이 많아지고 날이 따뜻해지니 폭풍 성장하기 시작했다. 9월 무럭무럭 자란다. 하지만 이제 여름도 끝나가니 성장이 더뎌지겠지...라고 생각했으나 12월 밖에서는 월동이 불가능할 것 같아서 실내로 들여놨는데 올한해 자란 것보다 더 ..

독일도시농부 2015.09.16

[발코니정원] 2015 여름 자카란다

무료이미지 https://pxhere.com/ko/photo/922332 자카란다는 호주의 벚꽃으로 알려져있는 꽃나무로, 우리나라엔 보라색 가로수의 이미지로 잘 알려져 있는 나무다. 원산지는 중남미로 남아공에서도 흔히 볼수 있다. 2015년 5월 25일 드디어 파종을 했다. 사실 자카란다는 보리수나무를 주문했을때 사은품(?)으로 온 씨앗으로, 원래는 키울 생각이 딱히 있진 않았는데 지금은 파종한 것들 중에 가장 잘 자라고 있는 녀석이다. 보통 파종 후 발아까지 1-4주 정도 걸린다는데, 첫발아까지 대강 2주 정도 걸렸다. 솜에 파종 한 것은 6월6일에 첫 발아가, 파종용 코코넛 섬유에 파종한 것은 8일에 싹이 트는 것을 보았다. 솜에 파종한 씨앗 씨앗 모서리를 열고 뿌리가 나오는 것이 보인다. 코코엇 섬..

독일도시농부 2015.09.12 (15)

[발코니정원] 2015 여름 깻잎

5월 25일의 깻잎 이제 막 자라기 시작한 깻잎이다 이때 까지만 해도, 꺳잎이 어마어마하게 자라서 발코니를 다 뒤덮을 것이라고 예상도 하지 못했다. 6월 7일의 깻잎 드디어 대충 먹을 만 한 정도로 커졌다. 첫수확을 감행하기로 한다. 마트에서 파는 것보다 잎맥들이 촘촘하지 못한 느낌이지만.. 드디어 첫 깻잎이다!! 흥분된 마음으로 깻잎지를 담궈보았다. 맛있어ㅜㅠ 깻잎들을 좀 더 많이 수확하기 위해서는 옆으로 자랄 수 있도록, 새순을 따줘야한다. 저렇게 올라온 새순을 손으로 똑 하고 따주면 가지들이 옆으로 나오기 시작하면서 더 많은 깻잎을 수확 할 수 있게 된다. 6월 14일의 깻잎 두번째 수확이다. 일주일 만인데 새순을 따준 덕분인지 엄청난 양을 수확할 수 있었다. 깻잎은 정말, 비료 없이도 햇빛만 좋으..

독일도시농부 2015.09.04

[발코니정원] 2015 여름 오채각/채운각

5월30일의 오채각 사진에서 보이는 것 처럼, 물을 주다가 주방 선반에 부딪혀 상처가 났다. 옆구리 쪽이 푹 패여버렸다. 조심해야겠다....하고 생각한지 일주일 만에 해가 잘 드는 쪽으로 자리를 옮겨주려다가 또 책장에 부딪혀버렸다 이번에는 정수리 부분을 정통으로 꽝.. 하고 잘 보면, 중앙 부분에 하얀 액체가 고여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옆구리를 다쳤을땐 뭘 몰라서 하얀액체를 닦아 주었는데, 왠지 저 액체가 벌어진 상처를 아물게 해줄 것 만 같아 그냥 두었다. 6월 29일의 오채각 생장점을 다친걸까.. 상처가 난 후부터는 위로 자라지 않는다. 대신 미친듯이 옆의 새끼들이 나오기 시작했다. 아래쪽에 몇개는 원래 있었던 것인데, 위쪽과, 아직 잘 보이진 않지만 중앙의 팔들이 뻗어나오는 것을 볼 수 있다. 위..

독일도시농부 2015.09.04

[발코니정원] 2015.05 타이완적송, 벚나무 파종 준비

타이완 적송과 벚나무는 파종 전 저온처리가 필요하다. 타이완 적송 모래에 씨앗을 묻어 냉동실에서 일주일간 저온 처리 후 파종한다. 1. 얕은 플라스틱 그릇을 준비한다. 2. 모래를 준비한다. 나는 리톱스 파종을 위해서 준비해 둔 모래를 그냥 쓰기로 했다. 리톱스 파종을 위해서 애완동물가게에 가서 수족관용 모래를 구입했다. 크기는 대략 1mm-3mm 정도된다. 3. 플라스틱 그릇에 모래를 얕에 깔아 준다. 4. 준비한 씨앗을 모래위에 올려 준 후 다시 모래로 덮어준다. 벗나무 비닐봉지에 담아 냉장고에서 일주일간 보관 후 파종한다. 너무 큰 비닐봉지는 낭비라는 생각이 들어서... 비닐장갑에 손가락 하나를 잘라 사용했다. 준비 후, 타이완적송은 냉동고에, 벚나무는 냉장고에 일주일 보관 후 파종하면 된다. 타이..

독일도시농부 2015.05.24

[발코니정원] 2015.05 호접란

호접란이 두 화분이 있다. 하나는 생일선물로 받았고, 하나는 봄을 맞아서 새로 들여왔다. 생일선물로 받은 호접란 이 아이를 계기로 호접란 키우기에 푹 빠져버렸다. 선물로 받은거라 죽이면 안되겠다는 마음으로 정성을 기울여서 관리를 했는데, 점점 윤기가 나는 잎을 보면서 호접란 키우기에 맛을 들여버렸다. 이번에 봄에 새로 들여온 아이 올 한해 내내 아름다운 꽃을 즐길수 있을 것 같다. 봄이 되자 생장을 시작했다. 작은 이파리는 이미 3월부터 올라오기 시작했고, 그 안에 작은 이파리 하나가 더 올라오기 시작했다. 벌써 열흘 전의 사진인데, 지금은 훨씬 더 많이 자라서 완전한 이파리의 모습을 갖췄다. 뿌리 관찰을 빼 놓을 수 없다. 저렇게 이파리가 많이 올라온 걸 보면 뿌리도 자라지 않았을까 하는 마음에 꺼내보..

독일도시농부 2015.05.17

[발코니정원] 2015.05 선인장들과 알로에베라

이녀석에게 새끼가 달렸다. 새끼가 달리면 어미선인장이 잘 자라지 않기 때문에 떼어줘야 한다. 떼어내고 차마 버릴 수가 없어서 따로 심어주기로 했다. 선인장은 심어주기 전에 일주일 정도 그늘에서 상처 부위를 말려줘야 한다. 양 옆의 두 녀석이 떼어낸 녀석들. 가운데는, 지난달에 사왔던 선인장 중 하나 인데, 들여오면서 옆에있던 다른 선인장에 가시가 찔렸었다. 가시만 뽑아보면 되겠거니... 했는데 한달 후 물을 주면서 이파리를 살짝 건드렸는데 이파리들이 전부 후두두둑 떨어져 버렸다... 충격 그나마 아직 살아있는 부분을 건진게 저 부분이다. 살아날 지는 모르나, 일단은 같이 말려서 삽목해주기로 했다. 지난 번에 들여온 녀석들 왼쪽은 빛을 잘 받아 잘자라서 그런지 가운에 새로운 잎이 돋아 났다. 뽀얀 연두빛을..

독일도시농부 2015.05.16

[발코니정원] 201504 첫 발코니정원 작업

긴 겨울이 가는 동안 내내 봄이 오기만을 기다렸다. 봄이 오면 파종하려고 한국에서 가져오고 이곳에서 구입했던 씨앗들 들깻잎, 고추, 바질, 파슬리, Shcnittlauch (차이브) 를 흙에 직접 심었다. 긴 화분에는 들깻잎과 고추 긴 화분은 발코니에 얹을 수 있는 놈으로 2개가 있는데 오른쪽이 깻잎(사진), 왼쪽이 고추. 작은 화분들에는 바질 파슬리 파를 파종했다. 독일에는 바우하우스(Bauhaus) 라고 건축부자재, 가드닝용품 등을 파는 큰 마켓이 있는데, 이곳에서 블루베리묘목과 올리브나무, 선인장들을 구입! 위의 사진이 블루베리 아래 사진이 올리브 둘 다 다른 화분에 심어져 있던 녀석들인데 좀 더 큰 화분에 옮겨 심어 줬다. 사진이 옮겨 심은 것. 앞의 세 녀석이 새로 들여온 아이들. 뒤의 선인장은..

독일도시농부 2015.0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