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의 정원

[발코니정원] 20160807 시금치 수확




7월 초에 심은 시금치가 한달간 무럭무럭 자랐다.





하지만 날이 너무 더워서 그런지

일찍 꽃망울을 맺어버렸다.


꽃을 피우기 시작하면 식물은 힘을 모두 꽃으로 집중시키므로

이파리는 맛이 없어진다.

그래서 더이상 키우는 것이 무의미하다고 생각되어,
수확을 하기로 결정했다.




어린잎까지 꼼꼼하게 수확




생각보다 제법 양이 된다.



더운 날씨탓에 어쩔수 없이 수확해야 했으므로,

아직 영양분이 남아있는 흙이 아까웠다.


그리고 이제 슬슬 여름이 마무리되고 날이 추워져가고 있었기 때문에

다시한번 같은 흙에 시금치를 키우기로 결정했다.




시금치를 뿌리째로 모두 뽑아낸 후,

다시한번 흙을 솎아주어 씨를 뿌릴 준비를 했다.





시금치 파종


이제 날이 시원해지고있으니,

이번에는 좀 더 많이 수확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