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지치기 3

[발코니정원] 호접란 가지치기와 새꽃대를 올리는 방법

이렇게 활짝 아름답게 피었던 호접란꽃이 지기 시작했다. 그동안 활짝 피어 즐겁게 해주던 꽃이 힘을 다했나보다. 그렇게 여름 쯤 가지치기를 해주었다. 완전히 다 져버린 꽃대는 꽃대가 올라오는 부분에서부터 첫번째 혹은 두번째 마디 1센치정도 윗부분을 예리한 전정가위로 잘라주면 된다. 우리집엔 총 두개의 호접란이 있는데 이것은 그중 작은 녀석으로 이름은 Phalaenopsis hybride Multiflora 호접란 중 아마 교배종인듯? 꽃대를 쳐내고 나서 일주일간은 실내에서 쉬게 두었다가, 일주일 후 부터 약 15도의 쌀쌀한 날씨를 3주정도 보여주면 다시 꽃대가 올라온다. 낮에는 해가 너무 강해, 호접란들은 직사광선은 쬐어주면 안되니, 나는 해가 질 무렵부터 매일 발코니로 내보내 찬바람을 쐬주었다. 그리고 ..

독일도시농부 2021.08.04 (2)

[발코니정원] 죽어가는 올리브나무, 가지치기 후 새순이 올라오다!

지난 5월 겨울을 살아남지 못하고 이파리들이 다 말라가고 더이상 새순을 올리지 못하는 올리브 나무를 보면서 대대적인 가지치기를 해 주었다. 히지만 아직 파란 단면을 보며 어쩌면 살 수 있을 희망이 있을지도 모른다며 가끔 물을 주며 지켜보고 있었는데, 한국에 5주간 시간을 보내고 온 후,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이 화분은 크기때문에 다른 화분들 처럼 Frau Schober 에게 맡길수가 없어 그냥 발코니에 둘 수 밖에 없었다. 그래서 5주간 물도 줄 수 없었고, 그저 떠나기 전 마지막 주에 물을 흠뻑 준 것이 전부였다. 그런데 돌아온 후 새 잎을 올린 것을 발견했다! 가장 아랫쪽에 빼꼼하고 새잎을 올린 올리브나무! 아아아아아아 너무나 감동이었다. 죽지 않고 살아있었다니! 포기하지 않길 정말 잘한듯! 하지만..

독일도시농부 2016.07.04

[발코니정원] 오채각/채운각 가지치기

2015년 5월 이렇게 멀뚱히 키만 컸던 오채각이 무럭무럭 2016년 4월 이렇게 자라주었다. 빼곡하게 자란 가지들 사이로 빛도 잘 들지 않고 너무나 무거워 보이는 모습에 봄을 맞아 가지치기를 해주기로 결정했다. 가지치기에 필요한 준비물은 아주 간단하다. 소독약 가지를 잘라 줄 칼 잘라낸 가지를 올려둘 신문지 그 방법도 그다지 어렴지 않다. 살려둘 가지들을 제외하고 전부 잘라주면 된다. 나는 크게 자라지 못하는 주변의 작은 가지들을 전부 쳐내서 큰 가지들이 좀 더 잘 자라도록 했다. 본체에서 잘라낸 작은 자구 (어미 선인장 곁에서 나오는 선인장 새끼를 자구라고 부른다.) 가시가 아주 따가우므로, 저렇게 자라난 이파리 부분을 살짝 잡고 칼로 잘라주었다. 칼로 자르고 나면 저렇게 단면에서 우유같은 흰 액체가..

독일도시농부 2016.0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