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농부

20160331-20160428 커피 파종에서 발아까지 커피 아라비카 나나/Coffea Arabica nana

쪼애 2016. 4. 28. 08:44
반응형

씨앗을 파종하는 것을 좋아하는 나에게

커피씨앗이야 말로 언젠가 꼭 도전해보고 싶은 과제였다.




봄이 오기도 전에 설레는 마음을 안고 주문한 커피

아라비카 나나 / Coffea arabica nana




파치먼트에 둘러 싸인 커피알들


커피씨앗은

커피과육 - 파치먼트 - 실버스킨

이런 순서로 싸여있다.


위의 씨앗은 커피과육은 벗기고 파치먼트에 싸여 건조된 상태이다.

커피과육을 벗기고 파치먼트를 벗기고 그 안에 실버스킨을 벗겨서 파종을 하면

발아시기를 앞당길 수 있다고 한다.




이렇게 파치먼트를 벗기고 나면

그 안에는 다시 얇은 실버스킨으로 감싸져 있는 진짜 커피알이 나온다.


사실 실버스킨은 그다지 뚫고 나오기 힘든 껍질이 아니라 벗기지 않아도 무방하다.




파치먼트를 모두 벗긴 상태

벗기다가 실버스킨까지도 같이 벗겨진 녀석들도 있고

아닌 녀석들도 있다.




이렇게 잘 벗긴 씨앗은 물에 3-4일정도 불렸다가 파종하면된다.

나는 깜박하고 날짜를 잊어버려 6일정도 불려두었다가 파종했다.




물에 불려두면 알찬 씨앗들은, 저렇게 가라앉고

발아하지 않거나, 혹은 파치먼트를 벗기지 않은 녀석은 껍질 사이공간으로 공기가 있어서 저렇게 떠오른다.

저렇게 담궈부면 물이 뿌옇게 변하는데

하루에 한번씩 깨끗한 물로 갈아주어야 한다.




2일이 지나 통통히 불어난 씨앗들

2일쯤 두면, 몇몇의 씨앗에서는 (가장 위쪽 왼쪽씨앗처럼) 길다란 수직의 똥뿌리가 나오는데

똥뿌리가 나온 커피에서는 진짜 뿌리는 나오지 않아 파종해봐야 자라지 않는다.

그래서 저렇게 똥뿌리가 나온 씨앗들은 과감히 버려주었다.




며칠 더 불려주었다.




작년에 구매한 허브 파종 키트에 들어있던 피트펠릿(펠렛)과 플라스틱 온실이다.

이곳에 파종하기로 결정했다.




이렇게 건조한 펠렛에 물을 조금씩 부어주면

부풀어 오르기 시작한다.




완전히 부풀어 오른 모습

물기를 머금어 촉촉하다.




모든 펠렛을 불린 후,




구멍에 커피씨앗을 콕 박아주었다.

커피콩의 반 갈라진 부분을 아래쪽으로 가게

올려 놓고 살짝 눌러준다.




그리고 뚜껑을 덮어 햇살이 잘 드는 창가나, 따뜻한 곳에 놓아두면 된다.




파종한지 열흘이 지나니 표면에 곰팡이가 피기 시작하는 씨앗들도 생겼다.

습도조절이 안되서 그런것은 분명 아닌 것이,

한 온실에 2개씩 씨앗을 파종했는데

약속이라도 한 듯이, 두개 중 한개에만 곰팡이가 피었다.


펠릿에 파종한 8개 중에 4개에 곰팡이가 핀 셈이다.



왼쪽 씨앗에는 곰팡이가 피었고,

오른쪽 씨앗은 조금씩 진뿌리가 나오려고 하는 조짐이 보이기 시작했다.




파종 한달 후,

진뿌리가 나온 모습


진뿌리는 똥뿌리와 뿌리를 내리는 모습부터 다르다.

똥뿌리는 나오는 시간도 짧고, 그 모습도 직선으로 삐죽하고 나오고 뿌리도 가늘다.

반면 진뿌리는 뿌리가 껍질을 뚫고 나오는데 시간이 많이 소요되기도 하고

저렇게 휘어져서 나오면서 흙으로 말려 들어간다.



다른 펠릿에 뿌리를 내리고 있는 커피 씨앗



총 4개의 온실 8개의 커피씨앗 중에 4개는 곰팡이가 슬어 버리고

총 4개의 씨앗이 살아남았다.

그 중 파치먼트를 벗기고 파종한 2개는 진뿌리를 내렸고,

파치먼트를 벗기지 않은 2개는 아직 감감무소식이다.


커피씨앗의 발아에 필요한 것은, 씨앗과 맞닿은 면은 촉촉하게 수분을 공급하고

그 윗부분으로는 충분한 공기를 쐴 수 있게 해주는 것이다.

그래서 하루 혹은 이틀에 한번은 뚜껑을 열어 바람을 쐬는 것을 잊으면 안된다.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