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친환경

(22)
[발코니정원] 2018 발코니 깻잎 농사 항상 나의 여름 밥상을 책임지는 깻잎2018년에도 어김없이 발코니의 가장 큰 지분을 차지하는 것은 깻잎이다. (c) Hyejin Cho5월 20일 경의 깻잎 4월 중순 쯤 발코니에 바로 직파종을 하고날이 따뜻해지자 싹이 고개를 내밀고떡잎부터 무럭무럭 자라기 시작한다. (c) Hyejin Cho7월 22일 수확 이날의 수확이 첫 수확은 아니었지만,한 바구니 잔뜩 수확한 것은 처음이 아니었나 싶다. 깻잎장아찌를 담그기 위해 넉넉히 수확했다. (c) Hyejin Cho7월 25일의 깻잎 22일에 시원하게 수확을 했음에도 불구하고해가 좋아 여름에는 정말 눈에 띄게 쑥쑥 자란다.어느새 또 수확가능한 만큼 자란 깻잎들 (c) Hyejin Cho8월 5일의 수확 이날은 신선한 깻잎을 수확하여 쌈을 싸먹었다. (c) ..
[발코니정원] 2018 발코니 고추 농사 2017년에도 18년에도 변함없이 발코니에 작물을 길러먹었지만,졸업, 취직 등으로 정신이 없어 이제야 업로드를 한다. (c) Hyejin Cho5월 20일 경의 고추와 깻잎들 4월 중순 쯤 씨를 뿌리고 5월이 되어 날이 좋아지기 시작하니 새싹이 돋아나고, 모종이 자라나기 시작한다. (c) Hyejin Cho7월 25일의 고추 여름 내 햇빛을 잘 받아고추가 주렁주렁 달렸다. 사실 고추는 가을에 수확하기 전까지는,고춧잎을 따서 나물로 조물조물 무쳐먹으면 그 맛이 아주 그만이다. 독일에서는 나물 재료들이 매우 한정적이라이렇게 직접 키워먹을 수 있는 나물 재료가 있다는 것은무척이나 감사한 일이다. 게다가 고춧잎에는 비타민이 아주 많다고하니돈을 들이지 않고 이렇게 신선하고 영양이 많은 채소를 먹을 수 있다는 것은..
[친환경실천] 면팬티라이너 사용 후 1년 4개월 면팬티라이너를 사용하기 시작한지도 어느새 1년 4개월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결과부터 말하자면 너무나 만족스러웠다. 생리컵과 함께 사용 후, 워낙에도 적었던 생리통은 아예 사라졌고,생리전후로 약간있던 생리증후군도 함께 사라졌다. 그리고 무엇보다 사춘기시절 이후로 늘 나를 괴롭혔던 냉이점점 줄어들었다. 물론 처음부터 드라마틱하게 양이 줄어든 것은 아니었지만,눈에 잘 드러나지 않게 차츰차츰 줄어들더니어느순간 예전에 비해 많이 줄어들었음을 느꼈다. 또한 일회용이 아닌 면팬티라이너다보니 흡수력이 좋아서인지냄새가 정말 거의 나지 않았다. 그리고 소중한 부분이 습하다거나, 짓무른다거나 하는 일이 아예 사라졌다. 그리하여! 몇 세트를 더 구입해 이제는 아예 면팬티라이너만 사용하고 있다. 처음에 구입했던 면팬티라이너 3..
[친환경실천] 나의 두번째 생리컵 나의 첫번째 생리컵을 사용하기 시작한 후 8개월, 결과는 대 만족이었다. 더이상을 생리대를 사용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15년이 넘도록 사용해왔던 생리대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되었다는 사건은 어마어마하게 충격적이었다, 그리고 한편으로는 하루라도 빨리 생리컵으로 전환한 것에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 나의 첫번째 생리컵 우선 생리컵 자체는 대만족이었다.생리주기 동안 거의 하는지도 모르게 지나가 버리곤 했다. 어쩌면 다른 사람들이 겪는, 외출해서 생리컵을 비워줘야 하는 일이 없어서 그랬는지도 모르겠지만.아무튼, 여성해방의 물건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면팬티라이너와 생리컵의 조합은 가히 최고의 조합이 아닌가 싶다. 실제도로 생리통이 크지 않은 편이긴했는데,생리컵과 면팬티라이너를 사용한 후부터는 아예 생리통이라는 것..
[베지라이프] 2016 페스코 식단 2016년 다시 채식을 하자고 결심을 했지만, 함께 식사를 하는 사람들과의 분위기를 망치고 싶지 않아 고기를 먹을 때가 있었다.(물론 개인적으로 주문을 하는 경우는 상관없지만, 함께 주문 혹은 요리를 해 나눠먹는 자리에선 어쩔수가 없다) 일년에 많아야 10번 정도였는데, 그런 경우를 제외하고는 여전히 페스코 식단을 유지했다.그래도 채식을 결심했는데 고기를 먹는 것이 마음이 편하지는 않아, 대신 단백질원으로 해산물을 주로 찾던 습관을 줄이는 것으로 나 나름대로 타협을 찾았다. 예전에는 단백질을 보충하기 위해 해산물을 주로 찾았었는데,해산물도 가급적으로는 줄이고,왠만하면 식물성 단백질원을 이용하려 신경썼다. 어떠한 사람들은 스스로 너무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며 스트레스를 받는데,그렇게 스트레스를 받아 채식을 ..
[친환경실천] 생리컵 사용 후기 이전의 포스팅에서는 생리컵의 경제성에 대해서 얘기했다면,이번엔 생리컵을 써본 소감에 대해서 얘기해보려고 한다. 그 기간에 맞춰 생리컵을 구입했기 때문에 바로 써볼 수 있었고,한달 후, 두번째 기간이 지나갔다. 구입 직후, 처음 써보는 거라 긴장이 많이 됐지만,인터넷에 나와있는 사용설명도 찬찬히 살펴보고, 같이 동봉된 사용설명서도 꼼꼼히 읽어보았다.(착용 방법에 대해선 블로그, 유투브 등으로 많이 찾아볼 수 있으니 굳이 설명하지 않겠다.) 처음 사용하던 첫달의 사용 소감을 딱 한줄로 표현하자면, 정말 하는줄 모르고 지나갔다.... 원래도 양이 많은 편이 아닌데다, 생리통도 적은 편이라 (이전엔 심했는데 채식하고나서 거의 사라졌다)원래 다른 여성들에 비해 수월한 그날을 가지고 있는데,정말.. 하는줄도 모르고..
[친환경실천] 여성용품_생리컵 집에서 사용하는 휴지도 천조각으로 바꾸고,지렁이를 키워 음식물쓰레기의 양도 현격하게 줄어들었다.포장이 되어 판매하는 물건은 어쩔수 없지만 그 포장들도 거의 재활용을 하고 있어서집에서 나오는 일반쓰레기의 양이 이전에 비해 어마어마하게 줄어들었다. 하지만 그 와중에 아직도 나의 마음을 괴롭게 하는 것이 있었으니그것은 바로 여성용품! 욕실에 있는 쓰레기통의 경우 거의 가득 찰 일이 없지만,그날만 지나면 가득차있는 쓰레기통!나에게 알게 모르게 스트레스가 되었다.쌓여가는 생리대를 보는 것도, 버리는 것도 모두 스트레스였다. 하지만 도무지 면생리대를 빨아 쓸 일은 엄두에 나지 않았다.써본 사람들은 적응이 되면 할만하다고는 하고 , 사실 나도 빨래에 대한 귀찮음을 감수할 수 있다고 생각은 하지만, 핏물을 빼느라 담궈..
[친환경실천] 주방에서 유용한 베이킹소다 베이킹소다독일에서는 나트론 (Natron) 이라고 부른다.이렇게 소금이나 후추통에 베이킹소다를 넣어두고 싱크대 곁에 놓아두고있다. 이 베이킹소다라는 녀석은 생각보다 쓰임이 많은데,여러가지가 있지만 내가 주로 사용하는 곳은 과일세척과 싱크대 세척, (기름기없는) 간단한 설거지, 팬의 기름기 제거할 때이다. 나는 과일을 수시로 먹는데, 왠만한 과일은 껍질을 벗기지 않고 그냥 먹는다.그럴때 가장 신경쓰이는 것이 농약과 과일에 칠해진 왁스 특히나 사과에 끈끈하게 묻은 왁스는 그냥 물로만 씻어서는 지워지지 않는다.오히려 내 손에 끈끈한 왁스의 느낌을 남겨 불쾌하고, 먹는데도 영 신경쓰이는 것이 아니었다.그렇다고 먹는 것에 세제를 사용할 수도없고.. 그때 이 베이킹소다를 알게 되었는데,정말 감쪽같이 왁스가 씻겨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