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스코 2

[독일일상] 2년반 동안의 채식, 피부변화

나의 피부가 나빠진것은 2007년부터 피부가 푸석푸석해지는 것부터 시작해서, 2008년에는 눈에 보일정도로 나빠지기 시작했다. 잦은 밤샘과 나쁜 식습관, 불규칙한 생활 등으로 몸이 많이 안 좋아진 상태였다. 그 안좋은 상태가 몇년간 지속되다가 2012년 3월부터 고기를 끊기 시작했다. 고기를 끊기 시작한 것은 독일 생활 중 만난 친구의 권유였다. 친구는 다른 이유로 채식을 시작했지만 덤으로 다이어트도 하고 무엇보다 몸에서 독소가 빠져나가면서 피부가 좋아졌다는 것이었다. 그 당시 너무나도 절박했던 나는 한동안 고기를 끊기로 결정했다. 아래의 사진은 시간의 순서대로 피부의 변화를 보여줄 수 있는 사진을 나름대로 골랐다. 워낙 피부에 자신이 없어서 안좋았던 때의 사진은 전부 비비크림이나 파운데이션을 한 사진이..

베를린에세이 2015.11.08 (6)

[독일일상] 독일에서 채식 시작 - 한국, 독일 채식생활 2년 반 - 그리고 채식 중단까지의 이야기

내가 채식을 시작한 것은 독일에서 교환학생으로 지내던 때였다. 채식 이전의 생활을 간단히 얘기하자면 몇년 간 계속 된 불규칙한 생활패턴, 식습관으로 몸이 망가질대로 망가져 있었다. 졸업작품이 끝나고 찾아간 한의원에서 의사선생님께서는, 언제 쓰러져서 못일어나도 이상할게 없었다고 하셨다. 최고혈압 60, 최저혈압 38이었다. 신경질 적이고, 화도 많았다. 졸업작품 후, 교환학생으로 지낸 독일에서의 1년의 (취업)유예기간을 보내며 휴식과 재충전의 시간을 가졌다. 다시 규칙적인 생활 패턴을 되찾았다. 아침에 일어나고 하루에 세끼를 정해진 시간에 먹으며 12시 경에 잠이 들었다. 하루에 7-8시간의 수면시간을 확보했다는 것이 무엇보다 큰 변화였다. 무엇보다 더이상 부모님과 함께 사는 것이 아니라 모든 생활을 혼자..

베를린에세이 2015.09.16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