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수나무 2

[발코니정원] 20160819 인도보리수나무 (핏팔라) 분갈이

작은 토분으로 분갈이를 해준지 어언 1년 갈아주면서는 한 1-2년은 괜찮겠지..하며 갈아주었는데, 생각보다 성장속도가 어마어마했다. 어느날 화분받침 사이로 뭔가가 보이는 것을 감지하고 화분 밑을 들어보았는데, 뿌리가 삐져나오다 못해, 밖에서 뿌리를 증식하고 있었다. 아..어쩐지 한동안 잎을 늘리지 않더니.. 화분이 너무나 작았구나. 몸집에 비해 이렇게나 작은 화분이었으니, 얼마나 답답했을까. 일단 화분밖으로 삐져나온 뿌리를 살살 분리해냈다. 화분에서 분리해 낸 모습 잔뿌리들로 가득하다. 뿌리들에서 낡은 흙을 떨궈내준다. 뿌리들이 꼭 감싸고 있는 흙들은 낡은 흙이라 영양가가 없으므로 뿌리로 부터 분리를 해줘야 하는데, 이대 큰 뿌리들이 다치지 않도록 조심해서 천천히 분리해준다. 잔뿌리들 중 죽은 뿌리나 마..

독일도시농부 2016.08.27

[발코니정원] 5주간 부재 후, 식물들 근황

한국에 다녀온 후 5주간, 나의 화분들을 아랫집 할머니, Frau Schober 에게 맡겨두었다. 본인도 취미로 집에 식물도 많으신 분이라, 관리를 위해 특별히 애를 쓰시지 않아도 될테고, 적어도 말라죽이는 일은 없겠거니 하며 맡겨두었다. 그리고 5주간의 부재. 다시 돌아 온 후 그 다음 날, 한국에서 가져온 핸드메이드 부채와 초콜렛과 함께 바로 찾으러 갔다. 웃으면서 맞아주시는 Frau Schober. 식물을 돌보는 일이 자기에게도 기쁨이었다고 말씀하시며 식물들이 있는 발코니로 안내해 주셨다. 그리고 한국에서 가져온 선물을 받으시고는 너무나 기뻐하셨다. 좋아하시는 모습을 보니 내 마음이 다 행복해졌다. 나의 식물들은 다행히 모두 잘 지내고 있었고, 그 사이 무럭무럭 자라서 전 과는 다른 모습을 하고 있..

독일도시농부 2016.0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