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발코니정원] 2015 여름 오채각/채운각 5월30일의 오채각 사진에서 보이는 것 처럼, 물을 주다가 주방 선반에 부딪혀 상처가 났다.옆구리 쪽이 푹 패여버렸다. 조심해야겠다....하고 생각한지 일주일 만에 해가 잘 드는 쪽으로 자리를 옮겨주려다가 또 책장에 부딪혀버렸다 이번에는 정수리 부분을 정통으로 꽝.. 하고 잘 보면, 중앙 부분에 하얀 액체가 고여있는 것을 볼 수 있다.옆구리를 다쳤을땐 뭘 몰라서 하얀액체를 닦아 주었는데,왠지 저 액체가 벌어진 상처를 아물게 해줄 것 만 같아 그냥 두었다. 6월 29일의 오채각 생장점을 다친걸까..상처가 난 후부터는 위로 자라지 않는다.대신 미친듯이 옆의 새끼들이 나오기 시작했다. 아래쪽에 몇개는 원래 있었던 것인데,위쪽과, 아직 잘 보이진 않지만 중앙의 팔들이 뻗어나오는 것을 볼 수 있다.위로 더이상 자..
2015.05 타이완적송, 벚나무 파종 준비 타이완 적송과 벚나무는 파종 전 저온처리가 필요하다. 타이완 적송 모래에 씨앗을 묻어 냉동실에서 일주일간 저온 처리 후 파종한다. 1. 얕은 플라스틱 그릇을 준비한다. 2. 모래를 준비한다. 나는 리톱스 파종을 위해서 준비해 둔 모래를 그냥 쓰기로 했다. 리톱스 파종을 위해서 애완동물가게에 가서 수족관용 모래를 구입했다. 크기는 대략 1mm-3mm 정도된다. 3. 플라스틱 그릇에 모래를 얕에 깔아 준다. 4. 준비한 씨앗을 모래위에 올려 준 후 다시 모래로 덮어준다. 벗나무 비닐봉지에 담아 냉장고에서 일주일간 보관 후 파종한다. 너무 큰 비닐봉지는 낭비라는 생각이 들어서... 비닐장갑에 손가락 하나를 잘라 사용했다. 준비 후, 타이완적송은 냉동고에, 벚나무는 냉장고에 일주일 보관 후 파종하면 된다. 타이..
[발코니정원] 2015.05 호접란 호접란이 두 화분이 있다. 하나는 생일선물로 받았고, 하나는 봄을 맞아서 새로 들여왔다. 생일선물로 받은 호접란 이 아이를 계기로 호접란 키우기에 푹 빠져버렸다. 선물로 받은거라 죽이면 안되겠다는 마음으로 정성을 기울여서 관리를 했는데, 점점 윤기가 나는 잎을 보면서 호접란 키우기에 맛을 들여버렸다. 이번에 봄에 새로 들여온 아이 올 한해 내내 아름다운 꽃을 즐길수 있을 것 같다. 봄이 되자 생장을 시작했다. 작은 이파리는 이미 3월부터 올라오기 시작했고, 그 안에 작은 이파리 하나가 더 올라오기 시작했다. 벌써 열흘 전의 사진인데, 지금은 훨씬 더 많이 자라서 완전한 이파리의 모습을 갖췄다. 뿌리 관찰을 빼 놓을 수 없다. 저렇게 이파리가 많이 올라온 걸 보면 뿌리도 자라지 않았을까 하는 마음에 꺼내보..
[발코니정원] 2015.05 선인장들과 알로에베라 이녀석에게 새끼가 달렸다. 새끼가 달리면 어미선인장이 잘 자라지 않기 때문에 떼어줘야 한다. 떼어내고 차마 버릴 수가 없어서 따로 심어주기로 했다. 선인장은 심어주기 전에 일주일 정도 그늘에서 상처 부위를 말려줘야 한다. 양 옆의 두 녀석이 떼어낸 녀석들. 가운데는, 지난달에 사왔던 선인장 중 하나 인데, 들여오면서 옆에있던 다른 선인장에 가시가 찔렸었다. 가시만 뽑아보면 되겠거니... 했는데 한달 후 물을 주면서 이파리를 살짝 건드렸는데 이파리들이 전부 후두두둑 떨어져 버렸다... 충격 그나마 아직 살아있는 부분을 건진게 저 부분이다. 살아날 지는 모르나, 일단은 같이 말려서 삽목해주기로 했다. 지난 번에 들여온 녀석들 왼쪽은 빛을 잘 받아 잘자라서 그런지 가운에 새로운 잎이 돋아 났다. 뽀얀 연두빛을..
[발코니정원] 201504 첫 발코니정원 작업 긴 겨울이 가는 동안 내내 봄이 오기만을 기다렸다. 봄이 오면 파종하려고 한국에서 가져오고 이곳에서 구입했던 씨앗들 들깻잎, 고추, 바질, 파슬리, Shcnittlauch (차이브) 를 흙에 직접 심었다. 긴 화분에는 들깻잎과 고추 긴 화분은 발코니에 얹을 수 있는 놈으로 2개가 있는데 오른쪽이 깻잎(사진), 왼쪽이 고추. 작은 화분들에는 바질 파슬리 파를 파종했다. 독일에는 바우하우스(Bauhaus) 라고 건축부자재, 가드닝용품 등을 파는 큰 마켓이 있는데, 이곳에서 블루베리묘목과 올리브나무, 선인장들을 구입! 위의 사진이 블루베리 아래 사진이 올리브 둘 다 다른 화분에 심어져 있던 녀석들인데 좀 더 큰 화분에 옮겨 심어 줬다. 사진이 옮겨 심은 것. 앞의 세 녀석이 새로 들여온 아이들. 뒤의 선인장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