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도시농부 44

[발코니정원] 실파/차이브/Schnittlauch 파종

2016년 허브 첫 파종 실파! 작년에 쓰고 방치해둔 화분들을 깨끗이 세척하고 뜨거운 물로 소독한다. (물을 끓여서 깨끗이 씻은 화분에 여러번 부어준다.) 실파 작년에도 심었으나, 패드에 씨앗이 박혀있는 것을 심었던 지라 사진과 같이 빼곡히 자라지 않아 수확량이 영 시원찮았다. 하지만 쓰임새는 꽤 다양해서 올해에는 씨앗으로 원하는 만큼 심기로 했다! 검은깨처럼 생긴 실파 씨앗 화분에 흙을 담고, 물을 부어 흙을 촉촉히 한 다음 씨앗을 뿌린후 얇게 복토한다. -

독일도시농부 2016.04.27

[발코니정원] 오채각/채운각 가지치기

2015년 5월 이렇게 멀뚱히 키만 컸던 오채각이 무럭무럭 2016년 4월 이렇게 자라주었다. 빼곡하게 자란 가지들 사이로 빛도 잘 들지 않고 너무나 무거워 보이는 모습에 봄을 맞아 가지치기를 해주기로 결정했다. 가지치기에 필요한 준비물은 아주 간단하다. 소독약 가지를 잘라 줄 칼 잘라낸 가지를 올려둘 신문지 그 방법도 그다지 어렴지 않다. 살려둘 가지들을 제외하고 전부 잘라주면 된다. 나는 크게 자라지 못하는 주변의 작은 가지들을 전부 쳐내서 큰 가지들이 좀 더 잘 자라도록 했다. 본체에서 잘라낸 작은 자구 (어미 선인장 곁에서 나오는 선인장 새끼를 자구라고 부른다.) 가시가 아주 따가우므로, 저렇게 자라난 이파리 부분을 살짝 잡고 칼로 잘라주었다. 칼로 자르고 나면 저렇게 단면에서 우유같은 흰 액체가..

독일도시농부 2016.04.12

[발코니정원] 2016년 봄맞이 발코니가든 준비 쇼핑

이제 더이상 영하로 떨어지는 일은 없을 듯 하다. 아직은 쌀쌀하고 해도 나지 않는 독일의 봄이지만, 그래도 봄이왔다! 들뜬 마음으로 주말에 바우하우스 쇼핑을 다녀왔다! 2016년 발코니가든을 위한 이것저것도 구매했다. 구매한 것들 발코니에 있는 가든테이블이 있는데, 정원이있는 집이라면 그릴파티를 할때 이것저것 올려놓으며 유용하게 쓸테지만, 그릴파티를 할 이유가 없는 우리집에서는 가든워크를 위한 테이블로 쓰고 있다. 나무재질로 된터라 강한 햇살과 물을 번갈아 받으니 쪼개지기 시작했고, 그게 영 마음에 걸렸던 지라 조금 늦긴 했지만 관리를 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그래서 산 Klarlack! 한국어로는 뭐라고 하는지 잘 모르겠다. 원래는 바니쉬를 사려고했는데, 같은 용도라서 이걸로 구입. 그를 위한 붓 2개 ..

독일도시농부 2016.03.22

[발코니정원] 2016 파종희망품목 & 씨앗쇼핑

파종의 욕심은 끝이없으나 심을수 있는 공간에는 한계가 있어서 계획을 세워야한다. 작년에는 처음으로 발코니가든을 시작했던 터라 무작정 파종하고 키우느라 정신이 없었지만, 올해에는 좀 더 계획을하고 아름답게 꾸미고 싶어졌다. 2016 올해의 테마는 허브가든 여러가지 활용가능한 허브를 키워서 연말쯤엔 수확의 기쁨까지 누릴 수 있으니 일석 이조 물론 허브만 파종하는 것은 아니고 맘이 동하면 다른 것들도 키우겠지만, 일단 발코니의 테마는 허브로 잡았다. 작년에 몇 종류의 허브를 키워보니 오후에 햇빛이 강하게 드는 우리집 발코니에는 허브가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아직 초보인 나에겐 허브처럼 비교적 관리가 쉬운 식물로 시작하는것이 좋을 것 같다. 게다가 내가 무엇보다 좋아하는 것은 씨앗을 뿌려서 씨앗에서부..

독일도시농부 2016.02.13

[발코니정원] 2015 고추 파종부터 수확까지

4월 11일 파종 5월 5일에 첫새싹을 올려 위의 사진은 5월 15일의 모습 새싹들이 많이 올라왔다. 저렇게 많이 키울수는 없어서 아직 새싹일때 솎아주었다. 어찌나 아깝던지.. 하지만 솎아주지 않으면 제대로 자라야할 아이들이 자라지 못하므로 과감하게 뽑아주었다. 6월 11일 6월 27일 지지대를 세워주다 바람도 강하게 불고 휘청거려서 지지대를 세워주었다. 7월 27일 무럭무럭자라 꽃이 피고 여기저기 봉오리들이 맺혀있다. 8월 8일 꽃이 지고 그 자리에 고추가 열렸다! 당연한 얘기지만, 처음으로 내가 키운 식물에 열매가 맺힌것을 본 터라 신기했다! 몇개를 수확해보았다! 9월 8일 고추가 주렁주렁 열렸다! 그중 일부분은 슬슬 빨갛게 물들어가기 시작했다. 빨강고추도 초록고추도 수확하고 싶으니, 우선 초록고추를..

독일도시농부 2015.11.21

[발코니정원] 2015 여름 알로에베라 근황

2015년 5월 5일 알로에베라 계속, 집 근처에 있는 꽃집에서 눈독을 들이고 있던 녀석인데 결국은 참지 못하고 데려오고 말았다. 그 녀석이 여름 내 무럭무럭 자라더니 한달 후 쯤, 옆으로 새끼가 삐져나온 것이 보였다. 결국은 그 새끼는 뜯어내어 옮겨 심어주기로 하였다. 알로에베라도 마찬가지고, 선인장류는 새끼가 나오면 뜯어내어 옮겨심기 전, 그늘에서 일주일간 말려준 후 흙에 옮겨 심어주어야 한다. 뜯어내고 난 상처부가 마르지 않은 상태로 옮겨심게 되면 환부가 썩어들어가기 시작한다. 일주일 간 건조 후, 작은 화분에 옮겨 심어준 알로에베라 새끼 9월 4일의 알로에베라 새끼 위의 저녀석이 여름 내내 쑥쑥 자라서 잎을 더 올려주었다. 기특한 녀석 ㅠㅜ 식물을 키우다보면 보람을 느끼는 순간이 바로 이런순간이다..

독일도시농부 2015.09.16

[발코니정원] 2015 인도보리수나무 (핏팔라, 보리수고무나무)

학명 : Ficus religiosa 일명 인도보리수나무라고 불리는 이 식물은, 싯다르타가 수행끝에 마침내 부처가 되는 장면에 등장하는 나무이다. 핏팔라 라고도 부르는데, 인도문화의 핵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인도인들이 이 나무를 숭배하는 데에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지만, 24시간 산소를 내뿜어 밤낮없이 수행하는 수행자들에게는 이상적이지 않을 수 없다. 7월 싹이 돋아나기 시작했다. 싹에 비해 화분이 너무 큰가...싶어서 걱정을 했으나 엄청난 속도로 자라나기 시작했다. 8월 햇빛이 많아지고 날이 따뜻해지니 폭풍 성장하기 시작했다. 9월 무럭무럭 자란다. 하지만 이제 여름도 끝나가니 성장이 더뎌지겠지...라고 생각했으나 12월 밖에서는 월동이 불가능할 것 같아서 실내로 들여놨는데 올한해 자란 것보다 더 ..

독일도시농부 2015.09.16

[발코니정원] 2015 여름 자카란다

무료이미지 https://pxhere.com/ko/photo/922332 자카란다는 호주의 벚꽃으로 알려져있는 꽃나무로, 우리나라엔 보라색 가로수의 이미지로 잘 알려져 있는 나무다. 원산지는 중남미로 남아공에서도 흔히 볼수 있다. 2015년 5월 25일 드디어 파종을 했다. 사실 자카란다는 보리수나무를 주문했을때 사은품(?)으로 온 씨앗으로, 원래는 키울 생각이 딱히 있진 않았는데 지금은 파종한 것들 중에 가장 잘 자라고 있는 녀석이다. 보통 파종 후 발아까지 1-4주 정도 걸린다는데, 첫발아까지 대강 2주 정도 걸렸다. 솜에 파종 한 것은 6월6일에 첫 발아가, 파종용 코코넛 섬유에 파종한 것은 8일에 싹이 트는 것을 보았다. 솜에 파종한 씨앗 씨앗 모서리를 열고 뿌리가 나오는 것이 보인다. 코코엇 섬..

독일도시농부 2015.09.12 (15)

[발코니정원] 2015 여름 깻잎

5월 25일의 깻잎 이제 막 자라기 시작한 깻잎이다 이때 까지만 해도, 꺳잎이 어마어마하게 자라서 발코니를 다 뒤덮을 것이라고 예상도 하지 못했다. 6월 7일의 깻잎 드디어 대충 먹을 만 한 정도로 커졌다. 첫수확을 감행하기로 한다. 마트에서 파는 것보다 잎맥들이 촘촘하지 못한 느낌이지만.. 드디어 첫 깻잎이다!! 흥분된 마음으로 깻잎지를 담궈보았다. 맛있어ㅜㅠ 깻잎들을 좀 더 많이 수확하기 위해서는 옆으로 자랄 수 있도록, 새순을 따줘야한다. 저렇게 올라온 새순을 손으로 똑 하고 따주면 가지들이 옆으로 나오기 시작하면서 더 많은 깻잎을 수확 할 수 있게 된다. 6월 14일의 깻잎 두번째 수확이다. 일주일 만인데 새순을 따준 덕분인지 엄청난 양을 수확할 수 있었다. 깻잎은 정말, 비료 없이도 햇빛만 좋으..

독일도시농부 2015.09.04

[발코니정원] 2015 여름 오채각/채운각

5월30일의 오채각 사진에서 보이는 것 처럼, 물을 주다가 주방 선반에 부딪혀 상처가 났다. 옆구리 쪽이 푹 패여버렸다. 조심해야겠다....하고 생각한지 일주일 만에 해가 잘 드는 쪽으로 자리를 옮겨주려다가 또 책장에 부딪혀버렸다 이번에는 정수리 부분을 정통으로 꽝.. 하고 잘 보면, 중앙 부분에 하얀 액체가 고여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옆구리를 다쳤을땐 뭘 몰라서 하얀액체를 닦아 주었는데, 왠지 저 액체가 벌어진 상처를 아물게 해줄 것 만 같아 그냥 두었다. 6월 29일의 오채각 생장점을 다친걸까.. 상처가 난 후부터는 위로 자라지 않는다. 대신 미친듯이 옆의 새끼들이 나오기 시작했다. 아래쪽에 몇개는 원래 있었던 것인데, 위쪽과, 아직 잘 보이진 않지만 중앙의 팔들이 뻗어나오는 것을 볼 수 있다. 위..

독일도시농부 2015.09.04